0. 전제:

이것은 순전히 내 취향과 경험에서 우러나온 글이다. 그래서 '아니 여기 이런 공간이 아닌데 뭘 보고 다니는거냐 이 너드새끠야????'라는 브레킈는 있을 수가 없다. 왜냐하면 순전히 내 개인적인 경험이기 때문이다. 

내 취향은, http://intpland.tistory.com/574 여길 참고하자. 요약하면, 나는 적당한 차분함과 화이트노이즈는 좋은데 한국 도서관식의 쥐죽은듯한 긴장감, 조용함은 극혐하고, 주변에 남 의식해서 씹고 있는 독종새끼들 있으면 알러지가 돋는 인간이다. 그 외에도 원하는 것이 많은 미친듯이 까다로운 인간이니까 그건 링크 글을 참고해라.

여하튼 내 입장에서 위워크 감상글을 싸지르겠음사무실공간이 아니고 라운지만 이용할 사람들에게 유용할 것이다. 


다른 글 보기는 아래에. 사무실공간이 아니고 라운지만 이용할 사람들에게 유용할 것이다. 

[공유오피스 주관적 탐색기] (1) 위워크 : http://intpland.tistory.com/581
[공유오피스 주관적 탐색기] (2) 스페이시즈 :  http://intpland.tistory.com/582
[공유오피스 주관적 탐색기] (3) 코워커스 : http://intpland.tistory.com/583
[공유오피스 주관적 탐색기] (4) 드림플러스 : http://intpland.tistory.com/584



[ 위워크 특징 ]

위워크는 전세계적으로 무섭게 뻗어나가는 공유공간이다. 한국에도 좋은 입지에는 위워크가 무섭게 공간을 차리고 있다. 이제 미국엔 We Live라고 공유공간까지 차린 걸로 알고 있다. 사진 봤더니 괜찮아 보이더라... 음. 


*

전반적으로 인테리어가 매우 힙하고 감각적이다. 뭔가 매우 미국적인 느낌이 드는 인테리어로는 그냥 여기가 최고다. 넓직하고 편하게 엎어질 수 있는 소파나 조명이나 가구 배치나. 화장실도 전반적으로 관리가 깨끗하게 잘 돼 있고 예쁘게 꾸며놓은 곳들도 있음. 다른 많은 짭워크 공유오피스들이 사진상으로 위워크를 상당수 따라하는 흔적을 볼 수 있으나, 직접 가보면 알 것이다. 솔직히 위워크 인테리어 감각을 따라가는 곳을 본 적이 없다. 위워크 지점별로 인테리어가 조금씩 다르고, 시설도 다르다.

참고로 위워크에서 하프-히키코모리습성을 가진 나같은 새끼가 일을 하기에 최적인 장소는 벽에 붙은 부스같은 자리임. 


위 사진은 위워크 광화문점임. 히키코모리에게는 위워크 광화문점의 부스석이 최고다. 지점마다 차이가 있는데, (저런 가림벽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음) 기본적으로 기찻간 식당칸처럼 테이블 하나를 놓고 ㄴ자 소파가 마주보게 돼 있는 자리다. 여긴 자연적으로 시선이 가려지면서도 한 면은 훤히 개방돼 있어서, 반도에서 자라난 히키코모리들에게는 심리적으로 매우 편안할 것이다. 단, 하루 종일 여기 있으면 질릴 수 있으니까 이 자리 저 자리 옮겨다니면서 자신에게 최적인 위치를 찾아다니자. 그런데 그러다 보면 선호하는 자리가 겹치는 인간과 매일 자리경쟁을 할지도 모름ㅋ



**

음악은 힙한 음악 위주로 나오는데, 음악소리는 좀 큰 편이고, 한국말 음악은 안 나온다ㅋ. 아마 플레이리스트는 위워크 자체 풀이 있던지 아님 스벅처럼 똑같은걸 틀던지 하는 것 같음. 이건 내가 동시에 여러 장소에 있어 본 적이 없어서 확인불가염. 잘은 모르지만 음악이 대충 비슷비슷함. 계속 있다 보면 특정 시간대에 나오는 음악에 익숙해지게 돼서 나도 모르게 음을 따라하고 있다. 근데 한국어가 아니라서 가사가 귀에 안 들어오니까(...) 일하는데 크게 지장이 없다. 음악소리가 큰 건 나름 또 활기찬 느낌을 주니까 그럭저럭 괜찮았던 듯. 밤에도 음악이 그냥 계속 나오기 떄문에, 다른 지점보다 밤시간에 일하기 좋음. 


***

음료가 무한 제공되는데, 음료 질은 전부 다 닥치고 위워크가 최상이다. 커피는 오후 4시까지(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6시-7시까지는 그냥 둠) 제공함. 커피원두가 앤트러사이트라서 맛은 꽤 좋음. 물은 오렌지 자몽 이런 시트러스 넣은 과일수인데, 이거 되게 상큼하고 좋다. 생맥주는 지점마다 역시 차이가 있는 듯한데 대x강맥주나 제주에일 등을 생산하는 더부스컴퍼니, 브루클린 브루어리, 로스트코스트브루어리 것이 있다. 탠저린위트비어 같은 것들. 하이트였는지 카스였는지 그런 한국맥주도 있었음. 얘네는 밤 8-9시까지 주는 것 같은데 지점별로 재량껏 남겨두는 시간이 다른 것 같다. 여튼 여기 있으면 술꾼이 될 수 있음을 주의할 것. 물론 주말엔 안 나온다.


****

편의성이 상당히 좋다. 일단 일회용 식기나 간단한 종이그릇같은 것들이 잘 갖춰져 있거든? 그래서 뭔가 먹을걸 가져와도 편하게 먹을 수 있음. 프린트도 그럭저럭 문제 없이 잘 됨. 실수로 칼라프린트 하면 돈 많이 뜯기니까 설정할 때 그레이스케일로 인쇄, 이거 꼭 잘 설정해야됨.


*****

분위기는 상당히 자유롭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 점이 위워크의 최대 장점이다. 이거 좀 이상한데, 유독 위워크에서는 저 멀리서 누가 라면 까먹고 피자 까먹어도, 멀리서 큰 소리로 웃고 떠들고 놀고 그래도 그게 당연한 것 같고 별로 거슬리지 않는다. 위워크 공간이 대체로 꽤 넓어서 그런듯. 그런 냄새나 소음이 덜 거슬릴 공간임. 자리가 다닥다닥 붙어 있는 것도 아니고 공간배치가 잘 돼 있어서(그래서 여기 인테리어가 최고라는 것). 그리고 마찬가지로 무슨 일이 있을 때 나도 편하게 행동할 수 있기 때문에 장점이 됐음. 소파에 누워서 주무시는 분도 계시고 뭐 그렇다. 

사실 전반적인 분위기는 지점마다 매우 차이가 난다. 그래서 꼭 가보고 분위기를 스스로 느껴볼 필요가 있다. 위워크 ㅇ점 같은 곳은 젊고 활기차고 우리 네트워크하자 네트워크!! 이런 느낌. 위워크 ㄱ점은 포근한 부띠끄 사무실 느낌에 웬지 차분함. 위워크 ㅅ점은 규모가 크고, 조금 더 안정적인 비즈니스가 어울리는 느낌이었음. 이건 정답이 있는 게 아니고, 실제로 가서 발을 디뎌보고 자기가 그냥 웬지 편한데가 답임. 


******

가격은 사무실 고정석 이용하지 않고 로비라운지만 이용할 거면 35만원+세금, 즉 38만5천 원이다. 사물함이 없어서 짐이 많이 필요한 닝겐은 불편함. 그러나 24시간 어세스 가능하고 공간이 괜찮고 음료가 맛있고 그런거 생각하면 괜찮음. 참고로 무조건 당월 말에 정산이 되는지, 일할계산이 적용된다. 그러니까 만약에 10월 5일부터 31일까지 위워크를 이용하게 되면, 27일치의 돈만 내면 됨. 즉, 385천원 x (27/31)원이 되는 것. 


네트워킹은 내가 히키코모리라서 간단히만 쓰면, 일단 멤버 앱이 비교적 활성화된 편이고, 다른 공유오피스에 비해서 행사 등이 월등히 많이 열림. 파티도 곧잘 하는 것 같고 이런저런 강연이나 행사나 소모임도 꽤 있음. 물론 가만히 앉아있는데 '져기 우리 뭐 같이 할래여?' 이렇게 말거는 사람은 없음. 걍 자율적으로 참가가능한 여러 기회들이 있어보이니 나름 이런 것 관심 있는 사람들한텐 좋을 것 같음. 소모임 활성화 여부는 지점별로 차이가 있으니 이거슬 참고할 것. 개인적으로는 을지로위워크가 이런 것에서 매우 활발하다고 느꼈음.


뭐 그럭저럭 위워크만한 데는 사실 드물긴 한데요, 나한텐 치명적인 단점들이 몇 개 있었음.





[ 위워크 단점 ]

1. 운영

개인적으로 위워크에서 존내 거슬리는 게 하나 있는데, 운영이다. 존나 로컬화가 안 돼 있다. 

*

일단 투어 예약을 하던지 문의를 하던지 해도 번역체의 괴랄한 문서가 이메일로 날아온다. 김진실 씨가 예약을 하면, "환영합니다 김님" 이런식으로 문서가 날아옴. 고대의 왈도체를 보는 느낌임.

하는가,기억,왈도를.jpg



이런식으로 거의 모든 것이 전자적으로 글로벌본사를 통해서 자기네 시스템에 맞춰 이뤄지는데, 이용자 입장에서는 이게 은근 빡친다. 문의를 해도 뭔 이상한 "티켓 발급" 이런 괴용어를 써가며 메뉴를 겁나 찾아가며 온라인으로 문의를 해야 되고, 메일로 문의사항에 대해 몇 번 답을 주고 받다가, 다른 문의사항에 대해 묻쟈나? 

"고갱님의 티켓은 이미 종료됐으니 새 티켓을 이용하세염"

이런 메시지가 나옴. 해석하면, 새로운 질문사항이 있으면 새로운 문의로 다시 남겨달라는 것임. 용어도 알아듣기 힘든(엄밀히 말하면 짐작할 수 있지만 불친절한) 것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메일도 저렇게 기계적으로 종료가 된다는게 좀 불쾌할 수 있음. 한참 전화문의 중 상대가 확 말없이 끊어버린 느낌 비슷한 걸 받게 됨. 특히나 저런 "티켓"을 제출하는 상황이면 이미 뭔가 문제가 있는 상황인데, 상대가 확 끊어버리는 느낌이라니 ㅋ.  


**

그리고 이게 묘하게 일하는 사람들의 분위기도 로컬화가 안 돼 있음. 뭔가 그냥 딱 봤을 땐 전반적으로 "나는 자유롭고 당당하고 힙한 위워커"라는 애티튜드의 검은머리외국인 분위기임ㅋ. 투어를 해도 영업을 하려는 자세가 아니라 "니가 올려면 알아서 와"라는 너무나 당당한 자세가 느껴짐. 겁나 웃긴건, 이 검머외 분위기가 간혹 다른 궁내 짭워크들에도 좀 전염돼 있음ㅋㅋㅋㅋㅋ ㅅㅂ진짜 ㅋㅋㅋㅋㅋ 

이메일을 보내거나 뭔가 요청을 할 때 답이 없어서 뭐가 됐는지 안됐는지 모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종종 요청을 놓쳐서 내가 막 챙겨야되는 경우들이 발생함. 이게 한국식의 고갱님 위주 시스템이 아니라서 그런거 같음. 근데, 현장에서 닝겐대 닝겐으로 얼굴보고 마주하면 그럭저럭 괜찮음. 뭔가 되게 미쿡식의 시스템으로 굴러가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결국, 위워크 운영을 보면서 내가 개한민국의 꼰대라는 것을 알게 됐음. 뭐시발 할 수 없지.


2. 디퓨저

이건 회의실이나 휴식하는 방 등 밀폐된 작은 방에 대한 이야기. 수향 디퓨저를 쓰는 것 같은데, 향의 좋고 나쁨을 떠나 갠적으로 여기 오래 들어가 있으면 머리아파서 뒈질 것 같음. 어디 창문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하니 회의실에 있는 동안이 내게는 지옥임. 이건 내가 원래 인공향을 오래 못견디는 닝겐이라 그런거고 다른 사람들은 잘들 들어가 있으니 참고할 것. 


3. 소음

라운지 이용자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긴데, 가끔 음악을 듣기 싫을 때가 있음. 그러나 음악은 24시간 내내 멈추지 않음. 이때 음악을 피할 수 없으니 너무너무 괴로움. 잠시 전화부스나 어디 막힌 공간으로 피신할 수 있는데 그거랑 열린 공간에 나와있는 것이랑은 다르니까.

그리고 거기 얼음만드는기곈지 냉장고인지에서 소음이 엄청 심하게 남. 낮에는 잘 모르는데 밤에 많이 심해져서 상당히 거슬렸음. 그 근처에 앉지 않으면 좋은데, 하필 마음에 드는 자리가 냉장고 옆일 경우에는 그냥 애도를 표하겠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테리어 감각이나 사람 구성(네트워크 파워) 등은 로레알 위워크만한데가 없어서, 아마 여기가 더 성장할 것 같다는 생각은 해 봄. 회의실 이용을 별로 안 하거나 디퓨저에  음악을 하루 종일 들어도 아무 상관이 없으며 특히 '난 죤나 사람 많이 만날 거고 네트워크에 관심이 있어!'라고 하면 위워크 가는게 답임. 


근데 나는 검머외 애티튜드때문에 학을 뗀 상태라 당분간은 유목민으로 ㅋ. 




이어서 다른 곳 체험기를 더 쓰겠음.

나로선 당연하지만 뭐 받은 것도 없고 원한도 없으며, 동종업계 관계자도 아님을 밝힌다.

Posted by intp 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