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 LIFEHACK of INTP & ADHD/INTP의 시간관리 도전기

INTP, 시간관리에 도전하다 (2)

아래 글에 이어 쓰는 글. 

http://intpland.tistory.com/453



현재상태.jpg



이제 지식욕구는 넘쳐나는데 기억력은 더럽게 나쁘고 정리는 더럽게 못하며 일 수습이 안 되는 내가 현재의 각종 시간/일정 관리 시스템에 도전한 결과를 털어놓겠다.

이걸 위해 수많은 밤을 인터넷과 책들을 뒤지면서 실험하고 고민해왔다. (물론 당연히 다른 할 일이 있는데 하기 싫어서 그런 것이다)

J이신 분들, 특히 SJ이신 분들은 여기에 절대 해당되지 않으므로, 우연히 이 글을 보게 된다면 불쌍한 중생 보듯 혀를 차며 산캐하게 사라지면 된다.




결론만 먼저 요약하면, 

스케줄 관리 : 아직 노답 ㅅㅂ. 일단 디지털은 노답이고 아날로그로 가기로 했다.

쵸큼이라도 성공하신 엔/인팁님들은 경험담 좀 나눠주세요ㅠㅜ



암튼 아래는 상세한 나의 체험기다.


0. 스마트+디지털 스케줄관리 도전

나는 GTD에 희망을 걸었으며, 동시에 디지털..특히 스마트기기에 희망을 걸었다. 매년 다이어리를 사고, 안 쓰며, 한번 쓸 때는 날짜 개무시하고 아무데나 써 제끼고, 나중엔 못 찾는 스스로가 조낸 한심해서 디지털로 완전히 전환하고 싶기도 했다. 

                  사..사실은 스마트기기를 자주 사용하기때문에 그냥 이게 내 인생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랬던 것뿐이다. 

                 (현재까진 '그래, 맛폰 네이놈이 날 이 꼴로 만들었겠다? ^_^ㅗ'의 기분) 


어플리케이션은, 분더리스트, 구글태스크, 30/30, 에버노트, way of life, 어썸노트, 휴식타이머 등을 생산성 용도로 다운받아 써 봤다. 아마 다른 것들도 더 받아봤는데 지웠음. 아 참고로 나는 앱등이다.

이전 글에서 썼듯이, 메인으로 구글캘린더/태스크를 GTD식으로 구축해서 쓰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모든게 한눈에 들어오지 않아서 뭔가 답답하고 자꾸 일정을 잊어버리게 됐다. 


게다가 GTD시스템 문제를 떠나, 생각보다 아날로그가 아닌 디지털로 스케줄, 할일 등을 관리하는 것이 어려웠다. 

남들은 잘만 한다는데 나는 왜 이모양일까....라고 자문하기엔 내 뇌가 그렇게 안 생겨먹었기 때문인 것이다.







-----------------------------------------------

<그래서 이쯤에서 살펴보는 나의 뇌구조 >


큰그림과 세부사항이 전부, 한꺼번에, 한 공간에서, 한눈에 보여야 함.

그러타. 나는 무슨 일을 하든지, 머리에 big picture가 있어야 하고, 그 big picture를 통해서 세부 일들이 가지처럼 뻗어 나가며 연결돼야 한다그래서 일을 할 때도 관련된 모든 아이템들을 다 주변에 보이도록 늘어놓아야 뭔가 할 수 있다.(남들이 볼 때 정말 더러워보이는 습관이지만). 아무튼 아무리 작은 일을 해도, 큰 그림을 함께 보고 있어야 안심이 되는 게 내 뇌의 특징이다.

만약 이 큰 그림을 못 본 채로 작은 일들을 하면 내가 그냥 김기계노예같은 기분이 든달까. 뭔가 굉장히 허덕이고 정신도 못 차리고 불안하더라. 그렇다고 작은일을 챙기지 않고 빅픽쳐만 보게 된다면(이게 디폴트).... 작은일들을 다 까먹어서 생활이 엉망이 된다. 

그래서 지금도 닥치고 할일을 하는게 아니라 맨날 내 인생은 어디로 가는가 왜 사나 이런 것만 손나 고민하는 거겠지... 휴.



아무튼 내 입장에서 조금 정리된 삶을 살려면, 청사진과 세부사항, 이 모든게 내 뇌속에 매우 잘 구축돼 있던가, 아니면 시각적으로 한눈에 보여야 한다.

요즘은 삶이 복잡하고 대가리가 나빠졌기때문에 뇌 속에서 뭘 처리하는 건 그냥 불가능이고, 후자처럼 시각적으로 모든걸 한눈에 보고 관할할 수 있는 도구가 절실한 것이다. 


그래서 종이에 쓰긴 귀찮기도 하고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를 통해 뭔가 도움을 받고 싶어졌는데...... 의외로 그게 구조적으로 힘들다는 걸 깨닫게 됐다. 





왜 힘들어? --> 디지털로는 큰 그림과 세부사항을 한꺼번에, 한눈에 보기 힘들기 때문에. 

그러타. 디지털로는 이 big picture를 구축하고, 세부사항과 함께 보기가 매우 어렵다. 


(1)

내가 사용해 본 다양한 할일앱이나 다이어리/플래너 시스템을 따라가다 보면, 세부 할일목록 위주로 쭉 적어나가게 되고, 그러다 보면 큰 그림을 못 보니까 그냥 일개미처럼 일정에 쫓겨 허덕이는 기분이 든다. 

물론 각종 플래너들이 '큰 계획'을 앞 부분에 미리 구축하고 거기에 따라 중요도순으로 할일들을 배치하라고 권장하고는 있다.그런데 사명, 큰 계획...을 별도 공간에 적어봤자, 나한텐 무용지물임. 왜냐하면 한눈에 안보이거든ㅋ. '그게 뭐 어때서?'라고 물을지 모르지만 나한텐 한눈에 세부와 큰그림이 자동으로 쫙 보이지 않으면 다 무용지물임. 게을러서 어차피 펴보지도 않는다곸ㅋㅋㅋ.



(2) 

또한, 디지털로 big picture를 그리기 자체도 쉽지 않음. 마인드맵 앱? 그림 그리는 앱? 사명서? 전부 펜으로 종이에 자유롭게 쓰고 그리는 것보다 불편하기도 하고, 화면 크기도 작아서 답답하고, 형식상 제약도 있어서 손이 잘 가지 않음. 내가 그린 그림을 나중에 확대해서 봐야하는 형태라면 더더욱 에러임. 매번 '그림을 확대하는 행동'이라는 그 귀찮은 행동을 극복하며 확인할까요? 난 안함.


그리고 또 중요한 게, 이전에 완전한 디지털화를 꿈꾸며, 스마트패드나 폰을 이용해 손필기를 해보려고 노력했는데, 결과적으로 손으로 종이에 쓰는 것만큼 기억에 남지 않았음. 이게 한두번 하고 만 게 아니라, 3-4개월씩 실험해본 것. (그리고 그 실험한 3-4개월 인생이 폭망했습니다)  실제로 학술적인 실험에서도, 디지털로 필기하는 것과 실제 아날로그 필기 간에 인지능력 차이가 나타난다고 하더라. 






아무튼 이런 이유로, 디지털을 이용해 빅픽쳐를 만드는 것은 포기해야 할 것 같음. 

그리고, 빅픽쳐와 소일거리가 연결돼서 한눈에 들어와야 만족한다는 내 뇌의 병신구조 특성상, 스케줄을 디지털로 관리하는 게 힘들 것 같음. 


더 정확히 말하면 현재처럼 스마트폰으로 소일거리를 관리하는 방식으로는, 삶 전체를 생각하지 못한 채, 지금 눈 앞 일들에만 허덕이며, 그 나머지 시간은 무념무상쓰레기짓만 하는 노예가 될 것 같음. 그냥 내가 주도하지 않는, 나를 위한 시간이 없는, 노예라이프를 거부하겠다는 것. 

물론 이건 앱이나 도구의 문제가 아니라, 내가 그렇게 생겨먹었기에 나타나는 문제임을 다시 강조함.



결국, 지금 생각은, 디지탈을 포기하고, 더 이상 미련을 가지지도 말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혹은 시간 알람같은 기능만 간단히 이용할 수 있지만 이건 아날로그 방식이 손에 완전히 습관이 된 후에 나중에 보조적인 기능으로 사용해야 할 듯) 


휴........ 그러니까 다시 아날로그 다이어리로 컴백하는 걸로. 돌고 돌아 이런 결론을 내리게 되네. 

이제 나에게 맞는 아날로그 툴 (다이어리 ㅠㅠ)을 어떤 걸 쓰느냐를 결정해야 하는데, 아오 그냥 종이 큰거 여러 장 펀치 뚫어서 자유롭게 순서 바꿀 수 있게 한 다음, 두루마리로 갖고 다니면 딱 좋겠구만 ㅗㅗㅗ 그리고 한 장에 모든 걸 적는 식으로.

아....... 물론 그러면 잊어버리고 안 가지고 다니겠지. 기록하기도 귀찮아서 안 쓸거고. 암튼 이건 다음 글에서 고민하기로 하겠다.


  • EUNMIL 2015.01.06 11:13 신고

    저는 일정은 모조리 아날로그군요. 가계부를 쓰기 시작했는데 그건 또 모조리 온라인... (정확히는 엑셀)
    저한테는 그런 게 좀 있습니다. '내 정성'이 들어간 컨텐츠에 더욱 애정이 가요.
    그래서 가계부에는 숫자가 엄청 많음. (...) 쓸 데 없는 숫자 다 넣었음.
    일정의 경우는 사실 별 거 적지는 않습니다. 근데 저의 일정을 지탱하는 건 회사인 듯.
    어릴 때부터 종종 느꼈는데 전 학교에서 딴짓할 때 능률이 가장 최고조였어요. 지금도 마찬가지다. (...)
    인팁님 삶에 루틴 업무를 끼워넣지 않으면 고나리가 안될 거 같은 손나 칸지... 손나 바나나

    • land 2015.01.06 23:02 신고

      저도 딴짓이나 자투리 시간을 통해 최고 능률을 발휘했어요. 움 루틴업무를 끼워넣는 것이 좋다는 것에 대해서는 저도 동의. 그것도 상당히 강제력(외부 사람이 개입되어 책임감을 느껴야 하는 류의)이 들어가는 것으로요. 감사합니다.

  • 1 2016.03.09 11:25

    Entp인데 웃고갑니다ㅋㅋㅋㅋ다른사람 동기부여하고 완벽주의로 보이며 집은 쓰레기장 뇌속은 잡생각으로 난장판ㅋㅋㅋㅋ 정리하려는 노력이 돋보이시네요 멋집니다 전아예포기했는데

  • 1146 2016.10.21 06:51

    포스트잇에 써서 방문에 (내부를 행하는 쪽) 다닥다닥 붙여 놓는 방법 추천합니다
    우선 쓰면서 한번 기억하고 붙이면서 한번 더 읽고 눈에 띌 때 읽고 '내일 아침에 잊지말고 메모들 읽어야지' 라는 생각을 하며 또 읽게 되는 것 같습니다
    혹은 작지 않은(?) 화이트 보드를 책상 위에 걸어놓고 마인드맵처럼 써도 좋을 것 같아요
    제 생각입니다

    • land 2016.10.21 22:36 신고

      맞아요. 사실 저렇게 적어놓으면 좋은데 제가 집에 오면 시체가 돼서 적는 것 조차 안 하다 보니ㅋㅋㅋ 보드 붙여도 소용이 없더라고요.
      그냥 앱이랑 다이어리에 의존합니다.

  • 슬기슬기사람 2018.01.04 10:18

    완전 저네요
    제가 쓴 글인줄 ㅎㅎㅎㅎ
    대신 이런 고뇌들을 해주신거 같아.. 넘 고맙습니당 ㅎ 고뇌+기록까지 ^^♡
    저는 기혼+투자녀라 더 멘붕(그래도 여전히 1순위는 자아실현이라^^;;)
    제 시간관리 진행상황은 단권화입니다.(실험 진행중^^)무조건 버리기+단권화 실천중입니다.
    ( 중간까지 읽다가 댓글써서.. 다시 본문으로 휙!)

    • land 2018.01.14 02:55 신고

      늦게 댓글 답니다. 감사하다뇨. 제가 고뇌하다 혼자 지껄인 것뿐인데 ㅋㅋ
      삶은 단순한게 여러모로 편하죠. 저도 때때로 많이 갖다 버립니다. 물건이든 무형의 이슈든.

  • 저도intp 2019.05.01 07:50

    예전에 쓰신글이지만 공감이 정말 많이 가네요.
    시간관리는 감정관리와 병행해야 잘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회사 끝나고 집에 오면 무기력 그자체라서요ㅜㅜ
    혹시 무기력에서 벗어나는? 노하우도 있으시면 공유부탁드려요:)

    • land 2019.05.07 18:50 신고

      죄송합니다 무기력 탈출요령 이건 저도 아직 모르겠네요 .ㅋㅋㅋ
      아 사실 회사 끝나고서도 기운이 남는 분이 신기한 것 같습니다만;;
      결국 감정관리도 체력관리랑 밀접한 관련이 있어서, 땀흘려 움직이고 운동하고 새로운 것을 보고 다니면 좀 나아지긴 합니다. 물론 그러기가 쉽지 않아서문제지만요.
      뭔가 좋아하는게 있으면 그거라도 배워보심은 어떠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