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각종 테스트 & me

[MBTI] 궁금함. 이것은 사고인가 감정인가 충동인가

에피소드1)

B가 A에게 말했다. '나는 xxx가 필요해'

A는 사랑하는 B를 위해 xxx를 준비했다.

 

그런데 B가 계획을 변경하는 바람에, B에게 xxx는 필요없어졌다.

이에 자신의 배려가 무용지물이 돼 버린 A는 이 상황에 대해 화를 냈고,

 

그렇게 화를 내는 A를, 나는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

 

나 : 어차피 xxx가 필요하다고만 했지, xxx를 달라고 한 건 아니잖아?

A : 그래도... B라면, 내가 xxx를 준비할 것 정도는 뻔히 알았을거야.

     그리고, 그냥 이 상황 자체가 화가나는거야.

나 : 그럼 왜 네가 미리 xxx를 준비했다는 것을 B에게 말하지 않았던 거지? 

      아무리 봐도 넌 B를 탓할 수 없는데 @@

A : 아... 그만. 그냥 이 상황이 어이 없이 화가 나는 거, 넌 왜 몰라?

 

머리로는 그런가 싶었지만 역시 마음으로는 이해할 수 없었다.

어쨌든 타인을 기쁘게 하기 위해 타인의 감정을 살피고 미리 배려를 실천하려 했고, 거기에 다시 실망하는 A는 확실한 감정형,

그리고 타인이 뭐라고 느끼든 어쨌든 명확히 합의된 사항이 아니기에, A의 배려와 실망을 이해하지 못하는 나는 확실한 사고형....

이라고 생각했는데,

 

 

 

에피소드2) 

먹구름이 가득한 어느 날, 버거울 정도로 묵직하게 나무에 붙어있던 수많은 벚꽃이 세찬 폭풍에 날려

마치 자신은 이 세상의 마지막 아름다움이고, 자신이 떨어진다는 것은 곧 세상에 황폐함이 찾아올 것이라는 징조라도 되듯

그렇게 종말이라도 고하듯, 미친춤을 추며 떨어졌고

 

그것을 보던 나는 숨이 막힐 것 같아,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중요한 일정을 뒤로 하고 집으로 돌아가버렸다.

 

라는 어느 봄날의 중이병 돋는 오글 메모를 보고 나니, 이거 또 내가 감정형인건가 싶은데...

그러고 보면, 감정형/사고형을 나누는 것은 어떠한 결정을 내릴 때 그 결정기준이 '감정'인가 '사고'인가를 보는 것인데,

 

 

아 그런데 중요한 일정을 '단지 벚꽃때문에 예민해진 감수성'때문에 씹어버린다는 것은 그냥 감정형 아닌가... 감정에 따라 결국 나의 행동을 판단해 버린 것이므로.

아니면,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재미없는 일정보다 중요하다'라는 가치관을, '사고'를 이용해 확정해 버린 후, 그 기준에 역시 '사고'를 이용해 판단하고 충실히 따른 것이기에, 이것 역시 사고를 이용한 판단으로 보아야 하는 것인가.

즉, '아름다움'을 가장 우선시하기로 미리 결정해 두었기에, 그 결정에 로봇처럼 충실히 따랐기에, 아주 사고형의 전형 패턴으로 집에 가버린 것 아닌가.

 

아니, 그런데 상황의 옳고 그름보다 가치관을 우선시하는 것이 감정형이라고 들었는데

가치관에 따라 상황의 옳고 그름이 판별되는 것 아닌가...옳고 그름을 기준으로 판별하는 것이 또 사고형이라고 들었는데 이건 또 뭐지

 

 

 

아..... 혹시 감정형은 이런식으로 의심하고 분석하는 짓 따위 하지 않는게 아닐까.

그냥 '좋으니까' 집에 가고 이런... 느낌이나 감정에 어떤 확신을 품고 있기에, 의심조차 안 하는게 아닐까

 

 

그런데 만약 그렇다고 해도, 겉으로 보기에는 나의 행동은 마치 감정적인 인간처럼 보이겠지.

 

 

아무튼 어렵구나. 사실 제목에도 적어 두었듯이, 그냥 감정(F)/사고(T)...가 아닌 '충동(P)'때문인 것으로 짐작되긴 하지만.

 

 

아무튼 이러다 보니 결국 ENTP가 맞는건가 싶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3 17:01

    7차기능 내향감정의 발현 아닐까요.... 무의식에 있기 때문에 아주 대범하고 예측불허로 작용하지 않을까 억측해봅니다...

    • land 2012.04.13 17:09 신고

      으앗 무려 7차기능 ㄷㄷㄷ
      그런건가요 음냠. 아마도 감정이 열등기능이기에(...) 감정조절이 이런 식으로 미숙하고 충동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닐까 싶긴 합니다.

  • EUNMIL 2012.04.13 17:37 신고

    아 저 case1...... 저 미치게 함;;;;;;
    저 정말 저런 거 싫거든요. 대체 혼자 찐따같이 (응?)
    하지만 저도 분명히 찐따같은 구석이 있겠지요 어느 면에서는... 하하...하...... ㅠㅠ

    • land 2012.04.14 00:13 신고

      저도 저런상황을 막상 당하게 되면 숨이 막힙니다.
      상대가 어떻게 생각할까 그런것까지 짐작해서 거기에 맞춰서 내 행동에 제약을 줘야한다는 것 자체가 사실은 일종의 폭력이 되는거죠.

      왜 힘들게 상대의 뇌파을 읽어야하며, 아니 읽는 것뿐만 아니라 왜 나의 행동에 대해, 전혀 합의도 없이 읽은 그대로(즉 상대의 의중대로) 행동하라고 하는건데 ㅡㅡ;;;,

      물론 저도 많은 면에서 찐따긴 하지만.

  • 허허 2022.01.30 05:01

    저 엄청난 감수성은 분명 N의 영역, 즉흥적으로 약속을 취소한 부분은 P와 7차(최소기능, 보통 사용량 최저에 별 필요성도 못 느끼나 아주 간혹 사용시 나사가 빠지다 못해 고장난 사람처럼 보임) Se가 관장하는 충동의 복합작용 같네요. 타인 고려 없이 급히 취소한 것은 열등기능 Fe를 여실히 보여주는 듯... 오히려 가장 충동적인 감정형 ESFP 중에서도 유독 P편향인 사람이 아니고서야, F였으면 취소로 느낄 미안함이나 중압감, 눈치 때문에 나가서 계속 멍 때리거나 얼빠진 상태로 그 장면에서 느낀 감상을 곱씹는 쪽에 가까웠으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충동적으로 중요 일정을 취소한 것 자체가 TP스러운 행동에 가까움) 음, 하긴 쓰고 보니까 감정형이라 하더라도 NF 유저가 아니고서야 저런 엄청난 감상을 느끼지는 않았겠군요. 극히 예외적인 사례가 있을 수도 있긴 하지만;
    다시 언급하지만, '감수성' 은 N과 -T의 영역이지, 고정관념과 달리 SF보다 NT들이 평균적으로 감수성이 더 깊은 경우가 많습니다.
    작성자분께선 N과 -T 지향이 얼마나 나오시는지요? 양쪽 다 크게 쏠려 있을 것 같은데, 이런 경우 감정형인가 헷갈리는 것도 당연한 흐름이긴 합니다. (내향 감정 Fi를 주기능으로 사용하며 예술 계통 직업에 유의미하게 분포하는 ISFP는 감각형 중 직관 성향이 가장 강한 개체가 많아서인지 타 SF들과 또 다른 면모가 두드러지긴 합니다. 물론 과몰입은 확실히 NT들이 훨씬 잘 함)

    • land 2022.04.11 14:06 신고

      와 이런 댓글을 지금에서야 보고 있다니...

      말씀해 주신대로 직관형스러운 특성 때문에 감수성 돋았던 것 같습니다. 그땐 MBTI 이해도가 낮아 사고와 감성으로 이해하고 고민하고 있었네요.

      제 경우 그 16personality 검사에서는 신경성 척도는 A가 나옵니다. NP가 많이 높은 편이고 TF는 차이가 적은 편이고요.

      최근 혹시 내가 과거에 불건강 INFJ - 2차기능인 Fe억압 + 3차기능 Ti 과사용 -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했는데, 뭐 지금은 아닌 것 같고 그냥 이제 상관없다 싶습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