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물들/보고듣기(영화,애니,공연)

[애니] 블러드 플러스와 블러드C..사야.. 개드립

전지현이 출연했던 헐리우드 영화, '블러드'의 원작은 애니메이션이었는데,

이 블러드의 시리즈는 세 가지가 있다.

 

1. 블러드 

2. 블러드 플러스

3. 블러드 씨

 

모두 뱀파이어라는 설정은 비슷하고 주인공 이름도 같지만, 작화가 다르고 얼추 내용이나 분위기도 조금 다르다.

각각의 후속편이라고 하는데 글쎄.

 

 

 

 

그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블러드 플러스 (아 진짜 캐릭터부터 배경 스토리 작화 완전 퍼펙 ㅠㅠ )

 

 

 

 

 

 

 

아아아아아아아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사야쨔응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영웅이 되려면 이 정도의 고뇌와 비틀어짐과 잔인함과 외로움과 숙명을 갖고 있어야 한다.

 

 

 

 

 

 

 

 

자신도 기억하지 못하다가 서서히 알게 되는, 베트남전에서의 양민학살의 과거.

 

 

 

 

 

 

 

 

존재에 대한 고뇌와 영원한 고독.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사야쨔응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암튼 볼때마다 질질 짜는 블러드플러스 ㅠㅠㅠㅠㅠ

 

 

 

 

 

 

 

 

 

 

아무튼 그래서 후속편이라는 블러드 씨를,

솔직히 내키진 않는데 보기 시작했더니만....

 

 

 

 

 

 

 

 

 

 

 

 

 

......네년은 뭐냐

 

 

 

 

 

 

 

작화가 클램프잖아 아우씨퐐

내용이야 뭐 나중에 반전으로 얼추 심각해지고 사야의 정체도 드러나겠지만,

시밸 저 윤기와 탄력이 탱탱한 클램프 작화가 이미 나의 사야빠심을 해쳐버렸다.

저 귀여운척하는 얼굴과 몸매와 풍성한 머리로 심각한 척 해봤자 시밸 몰입이 안 될게 뻔하자나

 

 

 

클램프가 싫다는게 아니라 나의 사야쨔응에 대한 판타지가 잇빠이~~~

  • ㅁㄴㅇㄹ 2013.05.04 01:22

    편파적이시네

  • 홍홍 2013.07.10 22:40

    블러드플러스에 푹 빠졌다면 블러드씨의 갭을 이기지 못할듯. 클램프는 좋은데 블러드의 클램프는... 플러스는 캐릭터가 다 살아있었는데 씨에서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없었어요...조연들도 쑹겅쑹겅 죽고ㅜㅜ 플러스는 그 수많은 캐릭터들,악역들까지도 그들 나름대로의 사연을 들고있었기에 어느누구도 미워할수없는 그런 애니였는데...

    • land 2013.07.11 01:15 신고

      네 딱 맞는 말씀이예요. 정말 캐릭터가 다 살아있었다는.
      저 같은 경우에도, 블러드플러스는 조연,엑스트라까지 캐릭터들이 하나하나 억지스럽지 않은 무게감(존재의 무게감;;;)을 갖고 다가와서 애정이 더 많이 갔습니다.

      원래 제 성향이, 캐릭터보다는 설정이나 스토리라인 등의 장치위주로 보는 편이라, 캐릭터가 막상 맘에 와닿는 작품을 보니 헤어나질 못하겠네요... 아 또 쓰면서 장면이 생각나니 슴가가 쓰라린다는 ㅜㅜ

    • 홍홍 2013.07.11 13:59

      아, 맞아요. 평소성향을 이기고 좋아하게 된것은 애정이 더 깊어지는것 같아요. 짧은머리, 그것도 멋부린 커트가 아닌 여주인공도 신선했구요. 그래서 나중에 더 이뻐보였는지...저는 주인공에 편파되기보다는 조연들도 일회용이 아닌걸 좋아해서 정말 제 취향이었어요. 여자분인지 남자분인지 모르겠지만 순정쪽 김혜린님 불의검이 나오는 캐릭터마다 다 사연이 있기에 두고두고 눈물난답니다.

    • land 2013.07.12 12:59 신고

      불의 검은 아주 옛날에 본 적이 있는데, 당시 전 그렇게 인생이 미친듯이 휩쓸려가며 꼬이는 스토리를 보면 대놓고 화가났던 터라 좀 찝찝했던 기억이...;;; 저는 마음만 강한 것뿐 아니라, 남녀불문 고강한 무공/에스퍼/이능력 발휘를 사랑합니다... 쿨럭 죄송

      그럼에도 환경, 정세의 흐름 등에 따라 개인이 '현실적으로' 어떻게 대응하고 살아나가는지를 매우 설득력 있게 그려냈던 기억이 나요. 김혜린 작가분이 그런 류(역사적 휘모리장단 속 개인) 작품을 좋아하시니. 북해의 별도 그렇고(이건 초기작이라 좀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하지만).

      움...제가 유아적 판타지형 인간이라 그렇습니다. 흙흙. 지금 다시 보면 어떨지 모르겠네요. 워낙 어릴 때 봐서.

  • 사야쨔응 2014.02.25 23:47

    블러드c 사야가 얼마나 사랑 스러웠는데 극장판까지 쳐보고 말하는거냐? 똘추색히 니 개인적인 생각이고 눈깔 사시냐?
    퀄도 더 좋아지고 더 이쁘장하고 더 사랑스럽게 나왔는데 후속작이다 보니 당연할 수도 있지만 근데 더 안 좋아졌다고
    편파글 날리나 알바냐? 아니면 일베하나 이새끼;

  • 이얌 2015.04.02 00:13

    전 블C부터 보고 플러스를 봤지만!
    플러스에 한 표 던지고싶네요ㅋㅋ
    애초에 C는 잔인한거 찾다 본거고, 이걸보구 다른작품 찾다가 보게된 플러스는 지금 막 다봤는데 참.. 여운이 남네요~ 명작임! 스토리며 캐릭터가 다들 특색있고 좋음. 첨엔 옛날만화라 그림체도 조금 맘에 안들었는데 나중엔 왜 그리 다들 맘에들던지ㅋㅋ 아무튼 플러스는 오랜만에 매우 재밌게본 괜찮은 명작! C는 잔인한거좋아하는분 보시길.. 플러스가 더 재밌었음

    • land 2015.04.04 00:55 신고

      흐... 저도 플러스가 역시 여운이. 블C도 이 글 쓴 후에 나름 재밌게 봤지만 플러스만큼 임팩트는 없더라고요.

  • 이수스 2015.12.12 04:07

    블러드플러스가 더 잼 블러드씨는 생각없이 만듬 걍 고어한거 좋아하는 애들이 딱 좋아할 작품...

  • 익명 2016.11.20 23:29

    비밀댓글입니다

    • land 2016.11.22 10:13 신고

      저는 도리어 안 보고 안 들어요. 너무 여운이 커서 힘들어짐ㅋㅋㅋ 여튼 블러드플러스 너무 좋음 캬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