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 LIFEHACK of INTP & ADHD/INTP의 시간관리 도전기

[공유오피스]서울 뚝섬, 얼리브라운지


또 공유오피스 탐색기다.

이번엔 성수 서울숲 권역에 있는 얼리브라운지라는 곳임.

참고로 항상 그랬지만 나랑 아무 이해관계가 없는 곳이다.

얼리브 라운지는 온라인에서 체험기를 몇 번 읽었다. 사진이 참 예뻐 보이더라고. 소위 "인스타 감성"의 인테리어 느낌.

그래서 진짜 바빴던 시기엔 일부러 안 갔었다. 웬지 일은 잘 안 되고 불편하지 않을까 싶었거든.

근데 음... 생각보다 매우 좋다. 이 가격에 월 15만원이라는 게 안 믿겨질 정도.

(현재 월 20만 원으로 인상됨)


1. 개인적으로 느낀 이 곳의 장단점은,


<장점>

- 앱으로 모든 걸 함.

사물함 신청/결제할 때만 직원과 접촉하고 다른 건 결제부터 출입까지 앱으로 다 한다.

간단한 스낵이나 빵류도 팔고 음료도 파는데, 앱에 등록된 카드로 구입하면 됨.

그래서 사람하고 접촉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적격일 듯.

직원과 마주치면 눈인사는 한다.

- 인테리어가 잘 돼 있다.

아마 여성들이 좋아할 느낌에 예쁘고 감각적이다.

그리고, 이건 나같이 준광장공포증 인간에게 해당되는 건데, 칸칸이 공간이 잘 나뉘어져 있어서 다양한 자리에 앉거나 짱박힐 수 있음. 그 외에도 공간 구성에 각종 섬세한 점들이 눈에 띔.

그리고 전반적으로 창이 시원하게 트여 있어서, 공간이 나뉘어 있음에도 답답한 느낌이 없음.

- 저녁에 요가 공짜.

월화수목 요가가 공짜고, 금토에는 루프탑요가라고 주말 무료 요가가 열림.

평일 저녁 하루에 2회씩 열린다.

수업이 어떤진 내가 안 들어봐서 모르는데 요가 타월이며 도구 등은 다 준비해주는 것 같으니, 그냥 자기 옷만 챙기면 됨. 얼리브라운지 이용객이 아니면 회당 2만원.

그래서 요가만 들어도 개이득ㅋ임.

- 조용함.

음악 나오고 떠드는 곳이 따로 있고, 그냥 조용히 일만하는 곳이 따로 나뉘어져 있는데, 떠드는 곳에서의 음악도 작고 조용함. 그리고 네트워킹은 조또 안대는 느낌임. 아니 애초에 그걸 추구하지 않는 것 같음. 그래서 떠드는 사람이 별로 없고 더더욱 조용함ㅋㅋㅋㅋㅋ

그러니까 외향적이고 네트워크를 원하는 사람은 여기가 답이 아니다만, 나같은 인간에게는 좋다.

<단점>

물론 몇 가지 문제도 있었다.


- 대체로 정남향임ㅋ 채광 존나 조음ㅋ

이건 순전히 개인취향이지만, 내가 햇볕을 시러함. 그래서 정남향인 걸 보고 비명을 질렀다.

저멀리 서울숲 쪽을 향한(그러나 숲은 잘 안 보임. 그 갤러리아포레인가 하는 큰 건물만 보임) 서향 창문도 있음. 근데, 서향이다 보니 저녁에 빛이 안구를 강타한다.

그러나 내가 조와하는 북향은 없다. 물론 한국인은 북향 싫어하니까 일반적 관점으로는 좋은 곳이겠지.

- 열심히 살고 싶은 느낌이 안 듦.

이거 진짜 우주의기운같은 소린데, 나한텐 이 동네 자체가 뭔가 늘어지고 편한 기분이 들긴 하지만,

"아 존나 열심히 해야지(불끈)" 그런 느낌이 잘 안 들더라고.

서울에선 드물게 완전 평지에 강 근처의 비옥한 곳이라 그런가(아무말).

개인적으론 산이나 나무들 많은 곳의 북향 건물이, 음침해서 그런지 뭔가 할 기분이

그거야 뭐 다른 사람들은 다들 열심히 사는 것 같으니 나만 그런거다.

- 물냄새가 많이 남.

개인적으로 이게 제일 큰 문제다.

지하에 목욕탕이 있어서 그런지 물 냄새가 많이 난다. 아마 건물 자체 수도관이 다소 노후화된 것 같다. 날씨에 따라 이 냄새가 유독 더 심하게 나는 곳도 있더라고.

나같은 공기 예민충은 숨이 막히기 때문에 앞으로 더 지켜봐야할 것 같음. 건강에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주는지.

- 사람이 많아짐

웬지 모르겠는데 요즘 사람 오지게 많아졌다....

설마 개이버에 내가 이 글 싸질렀다고 그런건 아닌거 같은데, 자꾸 갈때마다 마음에 드는 자리가 차 있어서 곤란함.




2. 아래는 사진 조금.

위치는 2호선 뚝섬역에서7-10여분 / 분당선 서울숲역에서 약 4-5분 걸어가면 있다. 건물은 겉보기엔 좀 여기가 맞나?싶게 생김.

​산후조리원 건물.jpg



건물 안 얼리브라운지가 있는 층에 가면, 거울달린 큰 문이 나오고 옆에 큐알코드 출입문이 있음.

거울에도 보이지만 건물 자체는 옛날건물임.



그러나 실내가 매우 감각적으로 꾸며져 있음.




그냥 막 찍은 사진들이지만, 인테리어는 정말 예쁘고 감각적이다. 부띠끄 느낌임.

그리고 그냥 예쁘기만 한 게 아니고, 공간을 좀 아는 사람이 한 느낌이었음.

어떤 곳들은 돈을 많이 써도 계속 있다 보면 지루한 느낌이 드는데, 여긴 공간 전체 면적이 작지만 지루한 느낌이 없었다. 공간이 잘 분할돼 있고, 테이블이나 의자도 다양한 종류로 다양한 위치에 배치해 두어서.

테이블 놓인 방이 3개 정도 있고 더블 모니터 사용가능한 곳도 있다.

모니터 사용은 선착순인 듯하다. 내가 안 써서 모름.


회의실은 3개 있다. 아래는 이름만 적으면 누구든 무료로 이용가능한 회의실이고,

그 외에 두 개 회의실은 따로 유료 예약해야 함.

이용 안해봐서 생략.

식음료는 주방?!에서 이용 가능하고 과자 등 스낵도 판다. 냉장고에 개인음식 당일에 한해 보관 가능하다고 하는데, 안 해 봐서 모름.

커피와 차는 무료. 커피는 테라로사 것이라고 들은 것 같다. 그냥 평범하게 구수한 듯 약간 강배전한 듯한 맛. 크게 맛있다고 느끼지 못했음.

맥주는 기계는 있으나, 이제는 판매하지 않는 것 같다.

물은 과일수같은거 아니고, 정수기에서 나오는 그냥 물이다.


참고로 음료가 너무너무 중요하면 그냥 위워크 추천함.

위워크가 물, 맥주, 커피 음료는 그냥 다 바르고 최고임.

바깥으로 실외공간이 보임. 주말에는 여기서 요가를 하고, 미세먼지가 많으면 요가는 취소된다고 한다.

날씨 좋고 공기가 맑으면 나가도 괜찮다. 밖으로 새 날아다니는 게 보인다. 조류공포증이라면 gg지만.

다른 것보다 디테일이 좋았다.

- 담요를 갖다놓고 추울 때 덮게 해 뒀음. 담요는 매우 인기라서 잘 보고 있다가 노려야 한다. 그리고 사진엔 잘 안 보이지만 난방도 잘 되고 동시에 가습기도 퐁퐁 나오고 있더라.

- 전화받는 곳 겸 프린터룸도 잘 꾸며놨음. 프린트 비용 무료다ㅋ. 여긴 근데 별도 전화부스라기보다는 그냥 따로 개인 얘기하는 방처럼 쓰인다. 프린터 쓰려고 왔는데 누가 전화하고 있음 역시 못 들어가게 될 것 같더라고.

- 그리고 이것은 요가룸이다.

요가가 없는 낮시간에는 들어가서 잠자는 곳임.

게을러서 중간에 한 번은 누워야 하는 나는 이게 매우 맘에 듦.

낮동안엔 컴컴하게 불 꺼놓고 바닥은 온돌로 난방중임ㅋ



저녁 요가는 주 4일(월-목) 2타임씩 열리고, 비회원은 한번 수업에 2만원이지만, 회원은 무료로 이용가능함. 매일 당일에 앱으로 예약하면 된다.

- 저 요가룸 말고 시선을 피해 쉴만한 데가 따로 또 있는데, "비밀의방".

벽의 책장을 밀면!!

이렇게 의자가 있는 방이 나온다. 여기서 문 닫고 쉬면 된다.

의자가 제껴지지는 않는 듯하여 편하진 않다만,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나고플 때 유용하겠지.

- 사물함은 큰 사물함과 작은 사물함 두개가 있는데, 큰 사물함은 일반 작은 사물함의 두 배다. 저렴하다. 각 1만5천원/3만원.

여하튼 15만 원이었을 때는 가성비로 치면 최강이었다.

매일 요가 포함에 이정도 공간이면.

지금은 24시간 운영으로 바뀌며, 20만원으로 올랐지만, 여전히 괜찮긴 한 듯.


여기 오는 사람들은 나도 잘 파악이 안 됐는데,

육안으로는 젊은 여성이 많고 젊은 남자사람들도 꽤 있고 중년 남자사람도 보인다. 다른 좀 큰 공유오피스들은 남성이 다수였어서 뭔가 신기했다. 직원은 한 번에 한 분이 계시고, 그 분의 존재감이 그리 크진 않다.


뭐, 객관적으로 이 공간 자체는 잘 꾸며놓고 좋은 것 같다


  • 백안시 2019.05.16 15:04

    대박 이쁘고 괜찮네여 가격도 저렴하고 역에서 가깝고 왕 저한테는 냄새가 최고 단점인 거 같은데.. 기회가 되면 한번 가보고 저두 후기 남겨보겠슴다

    • land 2019.05.16 15:28 신고

      예, 일단 3일연속 무료체험이 가능하니 그걸로 간을 좀 보시길. 그 사우나 냄새는 라운지쪽에선 안 납니다.
      낮에는 사람이 많은데 밤에 작업하시는 스타일이라면 밤은 괜찮을거예요.